자유게시판

애들레이드 2018.11.29 15:33
조회 수 26

*통크게 한번 살아보고 싶네요*

 

골프장 락커룸에서 몇 사람이 옷을 갈아입고 있었다.

그때 벤치 위에 있던 휴대폰이 울렸고 한 친구가 받았다.

 

"여보세요"

 

조용해서 상대방 목소리가 잘 들렸다

 

("여보? 나야")

 

"응"

 

("아직 골프장이야?")

 

"그래"

 

("나지금 백화점인데 마음에 꼭 드는 밍크 코트가 있어서...")

 

"얼만데?"

 

("천 오백")

 

"마음에 들면 사"

 

("고마워 그리고 좀전에 벤츠 매장에 갔었는데 신형 모델이 2억밖에 안한데... 작년에 산 BMW 바꿀때도 된것 같구..")

 

"그래? 사도록 해!!이왕이면 풀 옵션으로 하고"

 

("자기 고마워! 참 한가지 더 말할 게 있는데...") 

 

"뭔 데?"

 

("아침에 부동산에서 전화 왔는데 풀장과 테니스 코트가 딸린 바닷가 전망좋은 저택이 매물로 나왔는데 좋은 가격이래")

 

"얼마?"

 

("20억이면 될 것 같대")

 

"그래? 바로 연락해 사겠다고"

 

("알았어요 자기 사랑해 이따 봐요 쪽~~~~!")

 

전화를 끊은 남자,

 

갑자기

 

전화기 든 손을 번쩍 들더니 하는 말,

.

.

.

.

.

.

 

"이 휴대폰 누구 겁니까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