자유게시판

애들레이드 2018.12.05 00:57
조회 수 10

퇴직한 경찰관이 차를 몰고 무인 감시 카메라가 있는 지역을 지나는데,

느린 속도로 달렸음에도 카메라가 반짝이며 사진이 찍히는 것이었다. 

 

이상하다고 생각되어 차를 돌려 다시 그 길을 지나가니 또 카메라가 반짝였다.

 

그는 뭔가 고장이 났다고 생각하고 다시 한번 지나갔고, 카메라는 또 찍었다.

 

"이 녀석들 카메라 관리도 제대로 안하는군."

 

남자는 나중에 경찰서에 알려줘야 되겠다고 생각하며 떠났다.

 

열흘 후, 그의 집으로 안전띠 미착용 벌금고지서 세 장이 배달되었다.